Posts Tagged: 윈도우10공장초기화

윈도우 10 PC 초기화 – iOS나 안드로이드 처럼 간단하게, 설치 DVD나 USB 없이 인터넷 연결 만으로

 
컴퓨터를 조립할 줄 알면 돈을 아낄 수 있다. 인터넷과 사무 작업이 빠른 오피스PC는 펜티엄 골드 CPU, 8기가 램, SSD는 있어야 하는데, 이 사양을 대기업 완제품으로 하면 본체가 60만원 이상이지만, 새 부품을 다 사서 조립하면 30만원 초반에 해결 가능하다. 윈도우 운영체제 비용을 별도로 하면 반값이라 생각하면 된다.
 

(좌)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대기업 사무용 PC 본체 가격 (우) 같은 사양으로 조립 부품을 다 산 경우 견적


 
그런데 컴퓨터 조립에 딸려오는 어려운 문제는 운영체제 설치 혹은 이전이다. 윈도우는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iOS 처럼 기기를 바꾸고 계정 로그인 한다고 프로그램이 다 쫙 깔리지 않는다.
 
윈도우 운영체제를 CD나 USB에 부팅 가능하게 심고, 새로운 PC의 메인보드 바이오스에 들어가서 부팅 순서를 바꾸고, 윈도우를 설치 하고 하드웨어 장치 드라이버를 잡는 작업은 항상 괴로움을 동반했다.
 
하지만 다행히 윈도우 10 부터는 기기 초기화 옵션이란게 생겼다. 윈도우 설정에 들어가서 몇 번 클릭만 하면 운영체제를 맨 처음 설치한 상태로 되돌릴 수 있다. 윈도우 설치 CD, USB도 필요 없이 그냥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으면 다 지워지고 다시 깔린다. 게다가 윈도우 10은 대부분의 하드웨어 장치 드라이버를 자동으로 잡아 주기 때문에 운영체제 설치 후 번거러움도 덜하다.
 
필자는 이번에 구형 AMD CPU 조립 컴퓨터의 메인보드가 고장나서, 인텔 펜티엄 골드와 MSI 메인보드로 업그레이드 했는데, 이 윈도우 초기화 기능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왜 유용한지, 순서는 어떤지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 기존 데스크탑 컴퓨터의 케이스에서 고장난 메인보드 제거. 붙어 있는 CPU와 그래픽카드, 램, SSD도 물론 같이 빼서 챙겨둔다.
2. 새로 산 메인보드와 CPU를 케이스에 설치, 램도 설치. 그래픽 카드는 안 설치해도 되었음 (인텔 펜티엄 골드 G5400은 내장그래픽이 있음)
3. 빼어 두었던 SSD를 그대로 다시 연결 (포맷 안 하고)
4. 부팅

 
여기까지 하면 신기하게도, 컴퓨터의 중추인 CPU와 Motherboard가 다 바뀌었는데도 부팅은 잘 된다. 윈도우10 부터는 메인보드 변경 후에도 부팅까지는 잘 된다고 하며, 그렇다고 신형 하드웨어 + 기존 운영체제를 계속 쓰면 좋은 건 아니다.
 
윈도우 운영체제는 하나지만 그게 깔리는 하드웨어는 여러 제조사의 천차만별 제품들이다. 그래서 하드웨어 장치드라이버라는 게 다 따로 있다. 업그레이드후 메인보드 칩셉을 필두로 드라이버를 깨끗히 잡아주지 않으면 아래와 같은 블루스크린 에러를 겪을 수 있다.
 


 
그래서 <신형 하드웨어 + 예전 하드웨어 설치 운영체제>로 일단 부팅이 된 상태에서 깨끗한 초기화 작업을 해주는 게 중요하다. 기존 쓰던 프로그램도, 장치 드라이버도 모두 삭제하고 새로 설치를 하는 것이다. 물론 초기화 작업 전에 중요한 자료는 외장드라이브 등을 통해 백업을 해 둔다.
 
윈도우10에서 PC 초기화를 하는 구체적인 순서는 아래와 같다.
 
1. Windows 설정으로 들어감 (화면 좌하단 윈도우 마크 클릭 – 톱니바퀴 아이콘 클릭)
2. <업데이트 및 보안> 클릭
3. 좌측 메뉴의 <복구> 클릭
4. <이 PC 초기화> – <시작> 클릭, <모든 항목 제거>를 선택
5. <파일 제거 및 드라이브 정리> 옵션 선택
6. <다시 설정> 클릭

 
초기화 후에 메인보드 칩셋 드라이버만 설치하면 되었고(메인보드 제조사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 나머지 장치 드라이버(내장그래픽, 사운드, 유선랜)들은 모두 자동 설치가 되었다. 전체 과정을 쉽게 보여주는 동영상은 아래와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