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치매 예방 운동

운동이 치매를 예방하는 이유 – 치매 원인 치료 신약 아두카누맙 논란과 가장 믿을 만한 논문 분석

 
 
2021년 6월 세계 최초로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 치료제가 미국 FDA에서 승인 되었다. 진료실에서 이 소식을 전하면 환자분들이나 보호자분들은 지금까지 복용해온 아리셉트나 에빅사 혹은 뇌영양제 글리아티린은 무슨 약이냐라고 되물어 보신다.
 
기존의 약제들은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으로 되어 있는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을 없애는 원인 치료제가 아니라, 치매 질환으로 인한 결과인 기억력, 인지기능 저하를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말하자면 원인을 없애지 못하지만 결과는 수습해주는 약이다.
 

치매 아밀로이드 단백 이론을 설명하는 사진. 심각한 단계의 치매(Severe Alzheimer’s)에 도달하면 뇌조직의 위축이 두드러진다.


 

예를 들어 가장 질문을 많이 받는 글리아티린 뇌영양제는 그야말로 뇌신경에 영양분을 주는 것으로,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건망증 완화 효과가 확인된 몇몇 연구만 있을 뿐 근본 치료제가 아니다.
 
신약 아두카누맙은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을 없애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치매 치료에 획기적 전환점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미국 FDA 승인 과정에서 3명의 전문의원이 반발하여 사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Aduhelm은 아두카누맙(Aducanumab) 성분 약의 상품명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다. 베타 아밀로이드 가설 논문에 대한 충격적인 조작 스캔들이 터져 신약의 효과에 더욱 의문이 생기고 있다.
 
미국의 유수 대학인 밴더빌트대 의과대학 교수인 매튜 슈래그(Matthew Schrag)는 아두카누맙과 같은 계열의 신약 후보물질의 분석을 의뢰받아 진행하는 도중에, 2006년 미국 미네소타대학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한 논문의 조작 가능성을 밝혀냈다. 이 논문은 인용 건수가 2,200회 이상인 저명 연구였기 때문에 파장이 커지고 있다.
https://pubmed.ncbi.nlm.nih.gov/16541076/
 

치매 치료제 개발의 근거 논문이 가짜여서 이제까지의 연구가 무용하게 될 수 있다는 내용

 

★ 치매 예방을 위해 당장 해야하는 가장 중요한 것?

현시점에서 가장 믿을 만하고 전반적 건강 증진에도 도움이 되는 치매 예방법은 ‘운동’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세계적으로 인증된 연구 논문들을 널려있다. 먼저 우리나라의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2021년 미국의사협회지(JAMA;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iation)에도 수록된 연세대 세브란스, 분당 차병원, 인제 백병원 교수님들을 저자로 한 논문이 있다.
 


 

65세 이상 62,286명을 대상으로 국민건강 보험의 건강검진 기록을 참고해서 치매 발생 패턴을 밝혀냈다. 결론은 노인 인구에 있어서 육체 활동을 많이 하는 것, 그리고 굳이 격렬한 운동이 아니어도 약한 운동(LPA; light-intensity physical activity)을 조금이라도 하는게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이 논문은 Harvard Health Publishing에도 수록되었는데, 연구 대상자 수가 6만명 이상의 대규모라는 것 외에도 연구 설계의 우수성이 전문가 저자에게 인정 받은 것이다.
 

Harvard Health Publishing에 수록된 운동의 치매 예방 관련 국내 논문

 

세계 최고의 의학 연구지로 인정받는 NEJM(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린 다른 치매 예방 논문을 보겠다. 운동을 포함한 레저활동(Leisure Activities)과 치매 발생의 연관관계를 연구했다.
 


 
488명의 노인을 대상으로 무려 21년 동안 데이터를 수집했다. 그랬더니 결과는 책 읽기, 보드게임, 악기 연주, 춤 같은 활동이 치매 위험을 줄여준다는 것이었다. 이런 레저 활동은 치매의 가장 많은 원인인 알츠하이머병 뿐 아니라, 두번째로 많은 원인인 혈관성 치매의 발생 위험까지 줄여주었다.
 

운동을 포함한 레저 활동은 알츠하이머 치매 뿐 아니라 혈관성 치매의 위험성도 줄여줌

​ 

★ 운동을 해야 한다. 치매 예방 위해서도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성인병 예방을 위해서도.

진료실에 있으면 뇌에 좋다고 하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 광고처럼 효과가 있다면 좋겠지만 대부분은 그냥 순수한 영양제이다(가성비가 좋지 않다). 질병의 근본 치료가 아니므로, 가장 검증된 예방법인 매일의 운동을 권하고 싶다. 운동도 이왕이면 사람들과 같이 하는 것이 좋다. 노년기의 고립은 그 자체로 치매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다(아래 사진의 뉴스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