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in Category: 스마트기기

아이패드 프로 하나로 유튜브 크리에이터 II – (부제) 개업시 필요한 동네 마케팅 방법, 네이버 블로그와 유튜브 채널이 가장 중요

 
중국 정부가 알리바바 텐센트 디디추싱 같은 인터넷 독점 플랫폼 기업을 제재 하면서 관련 주식들이 폭락했다. 미국 시장에도 상장되어 있는 중국판 아마존 알리바바(주식코드 BABA)는 2020년 10월 최고점 대비 딱 반토막이 났다. 사회주의 정부의 반 자본주의성을 드러내기도 하지만, 빅데이터를 소유한 민영기업이 공산당 엘리트를 거스를 정도로 힘이 커졌다는 뜻도 된다.
 
대한민국은 사회주의가 아니라서 정치인의 능력으로 거대 인터넷 기업을 주저앉힐 일은 물론 없겠고, 네이버 카카오 쿠팡, 그리고 같은 민주국가인 미국의 아마존 구글의 생활 지배력은 한동안 문제 없을 것 같다. 동네의원을 하고 있는 필자도 플랫폼 기업의 마케팅 영향력을 매일 느낀다.
 
10여년 전 근무해 보았던 지역 병의원들은 독립 도메인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가지고 있었다. 무슨 병원 닷컴 혹은 co.kr 로 끝나는. 하지만 현재는 그런 인터넷 주소의, 혹은 티스토리 블로그라도 있는 병의원을 찾기 불가능할 정도이다. 독립 도메인은 네이버나 구글 검색이 잘 안 되고, “검색되지 않으면 존재하지 않는다” 가 되기 때문이다.
 
작은 동네 의원을 시작할 때도 인터넷 마케팅으로 네이버 블로그 개설은 기본이고, 유튜브 채널은 약간 복잡하고 돈이 더드는 옵션이 되었다. 마을버스 방송, 전단지 배포, 아파트 엘리베이터 광고 등은 존재가 희미해지고 있다.
 
7년간 네이버 블로그를, 그리고 2년간 유튜브 채널 운영했던 경험으로 돌아보면, 이런 인터넷 홍보 활동은 외주를 주지 말고, 우선은 사장 본인이, 차선으로는 사업체 내부 직원을 통해 하는 게 낫다. 네이버 블로그도 유튜브 채널도 이미 사설 업체까지 난립한 포화 상태여서, 제삼자가 만들어주는 영혼 없는 내용으로는 비용 낭비가 된다.
 
얼굴 팔려서 싫고, 만들기 어려워보이는 유튜브 동영상도 계속 하다보면 제작이 빨라진다. 요즘에는 아이패드 성능이 좋아져서 루마퓨전(LumaFusion)이라는 앱만 있으면 PC의 프리미어프로, Mac의 파이널컷프로 안 부럽게 되었다. 게다가 SODA 같은 녹화 어플을 쓸 수 있어서, 개인방송용 LED 조명도구 없이도 밝게 찍히고, 화장 안 해도 얼굴이 뽀샤시하게 잘 나온다(아래 사진 참고, 출처 – 유튜브 채널 <현서 하고 싶은 거 다해>).
 


 
​아이패드는 자체 카메가가 있고, 삼각대와 기기 홀더(holder)만 구비하면 거치-촬영-편집-업로드 까지 태블릿 하나로 끝낼 수 있다(아래 사진 참조). PC에 DSLR 카메라, 매달 구독해야 하는 비싼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프리미어프로) 등이 필요 없어서 큰 장점이다. 아래는 Manfrotto 삼각대와 Leofoto사 Clamp, Arm으로 거치한 아이패드 모습이다.
 


 
​결론은 규모가 작은 지역 사업체이고, B2C 목적의 마케팅이 필요하다면 인터넷 플랫폼 네이버나 구글(유튜브)을 반드시 껴야 한다는 것이고, 컨텐츠는 경영자 스스로 만드는 게 낫다 이다. 그리고 아이패드라는 훌륭한 크리에이터용 도구도 있다고 첨부하고 싶다. 자세한 거치 방법과 동영상 편집 앱 사용은 아래에 동영상으로 올려두었다.
 


 

소니 엑스페리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이전 – 전용 앱 Xperia Transfer 2

 
아이폰을 쓰다가 새 아이폰으로 바꾸게 되면, 데이터 이전을 하는데 방법이 간단하다. 구 아이폰을 곁에 두고 새 아이폰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폰 데이터를 모두 이전할 거냐고 묻는 창이 뜬다. 그대로 진행하면 연락처, 문자메시지, 캘린더, 통화 목록, 설치된 앱의 마지막 사용 지점까지 완벽하게 옮겨 준다. 은행이나 증권 어플용 공인인증서도 그대로 같이 깔린다.
 

 
​안드로이드 폰도 마찬가지의 기능있는데, 1) 구글이 기본으로 제공하는 백업 복원이 있고, 2) 스마트폰 제조사가 제공하는 이전 어플리케이션도 있다. 삼성 갤럭시에는 ‘삼성 스마트 스위치 모바일’, LG 스마트폰에는 ‘LG 모바일 스위치’ 가 있고, 소니 엑스페리아에는 ‘Xperia Transfer 2’ 라는 고유 앱이 있다.
 
​세컨 폰으로 사용하던 을 로 교체하고 앱을 써봤는데, 아이폰 마이그레이션 만큼은 완벽하진 않아도 만족스러웠다. 은행공인인증서를 그대로 옮겨 주는 기능만 안 되었고, 와이파이 비번도 앱 설정도, 읽던 eBook이나 만화책 마지막 페이지까지 그대로 옮겨주었다.
 
먼저 기존 폰과 새로 산 폰 둘 다에서 구글 플레이에 들어가 Xperia Transfer 2 앱을 설치한다.
 

(좌) 엑스페리아 1 II (우)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

두 개의 폰에서 Xperia Tranfer 2 앱을 실행하고 와이파이 혹은 USB-C 케이블로 서로 연결하고 데이터 전송을 진행하면 된다.​
 
1. 이전 하려는 폰이 Xperia인지 다른 안드로이드 폰인지 혹은 아이폰인지 선택
2. USB 케이블로 전송 하는지 무선으로 하는지 선택
3. 페어링
4. 전송할 내역 선택 – 주소록 / 문자 대화 / 캘린더 / 포토 / 음악 / 비디오
5. 전송 시작

 
필자는 와이파이로 했는데 40분 정도 시간이 소요되었다. 아래에 구체적인 과정을 설명한 동영상을 올려두었으니 참고 바란다.
 


 

윈도우 10 PC 초기화 – iOS나 안드로이드 처럼 간단하게, 설치 DVD나 USB 없이 인터넷 연결 만으로

 
컴퓨터를 조립할 줄 알면 돈을 아낄 수 있다. 인터넷과 사무 작업이 빠른 오피스PC는 펜티엄 골드 CPU, 8기가 램, SSD는 있어야 하는데, 이 사양을 대기업 완제품으로 하면 본체가 60만원 이상이지만, 새 부품을 다 사서 조립하면 30만원 초반에 해결 가능하다. 윈도우 운영체제 비용을 별도로 하면 반값이라 생각하면 된다.
 

(좌)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대기업 사무용 PC 본체 가격 (우) 같은 사양으로 조립 부품을 다 산 경우 견적

그런데 컴퓨터 조립에 딸려오는 어려운 문제는 운영체제 설치 혹은 이전이다. 윈도우는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iOS 처럼 기기를 바꾸고 계정 로그인 한다고 프로그램이 다 쫙 깔리지 않는다.
 
윈도우 운영체제를 CD나 USB에 부팅 가능하게 심고, 새로운 PC의 메인보드 바이오스에 들어가서 부팅 순서를 바꾸고, 윈도우를 설치 하고 하드웨어 장치 드라이버를 잡는 작업은 항상 괴로움을 동반했다.
 
하지만 다행히 윈도우 10 부터는 기기 초기화 옵션이란게 생겼다. 윈도우 설정에 들어가서 몇 번 클릭만 하면 운영체제를 맨 처음 설치한 상태로 되돌릴 수 있다. 윈도우 설치 CD, USB도 필요 없이 그냥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으면 다 지워지고 다시 깔린다. 게다가 윈도우 10은 대부분의 하드웨어 장치 드라이버를 자동으로 잡아 주기 때문에 운영체제 설치 후 번거러움도 덜하다.
 
필자는 이번에 구형 AMD CPU 조립 컴퓨터의 메인보드가 고장나서, 인텔 펜티엄 골드와 MSI 메인보드로 업그레이드 했는데, 이 윈도우 초기화 기능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왜 유용한지, 순서는 어떤지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 기존 데스크탑 컴퓨터의 케이스에서 고장난 메인보드 제거. 붙어 있는 CPU와 그래픽카드, 램, SSD도 물론 같이 빼서 챙겨둔다.
2. 새로 산 메인보드와 CPU를 케이스에 설치, 램도 설치. 그래픽 카드는 안 설치해도 되었음 (인텔 펜티엄 골드 G5400은 내장그래픽이 있음)
3. 빼어 두었던 SSD를 그대로 다시 연결 (포맷 안 하고)
4. 부팅

 
여기까지 하면 신기하게도, 컴퓨터의 중추인 CPU와 Motherboard가 다 바뀌었는데도 부팅은 잘 된다. 윈도우10 부터는 메인보드 변경 후에도 부팅까지는 잘 된다고 하며, 그렇다고 신형 하드웨어 + 기존 운영체제를 계속 쓰면 좋은 건 아니다.
 
윈도우 운영체제는 하나지만 그게 깔리는 하드웨어는 여러 제조사의 천차만별 제품들이다. 그래서 하드웨어 장치드라이버라는 게 다 따로 있다. 업그레이드후 메인보드 칩셉을 필두로 드라이버를 깨끗히 잡아주지 않으면 아래와 같은 블루스크린 에러를 겪을 수 있다.
 


 
그래서 <신형 하드웨어 + 예전 하드웨어 설치 운영체제>로 일단 부팅이 된 상태에서 깨끗한 초기화 작업을 해주는 게 중요하다. 기존 쓰던 프로그램도, 장치 드라이버도 모두 삭제하고 새로 설치를 하는 것이다. 물론 초기화 작업 전에 중요한 자료는 외장드라이브 등을 통해 백업을 해 둔다.
 
윈도우10에서 PC 초기화를 하는 구체적인 순서는 아래와 같다.
 
1. Windows 설정으로 들어감 (화면 좌하단 윈도우 마크 클릭 – 톱니바퀴 아이콘 클릭)
2. <업데이트 및 보안> 클릭
3. 좌측 메뉴의 <복구> 클릭
4. <이 PC 초기화> – <시작> 클릭, <모든 항목 제거>를 선택
5. <파일 제거 및 드라이브 정리> 옵션 선택
6. <다시 설정> 클릭

 
초기화 후에 메인보드 칩셋 드라이버만 설치하면 되었고(메인보드 제조사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 나머지 장치 드라이버(내장그래픽, 사운드, 유선랜)들은 모두 자동 설치가 되었다. 전체 과정을 쉽게 보여주는 동영상은 아래와 같다.
 


 

컴퓨터 부팅 속도와 뭐든 다 빠르게 – 구형 SATA SSD를 대세 M.2 NVMe SSD로 바꾸기

 
데스크탑 컴퓨터 부품들의 최고 중추는 CPU와 메인보드이다. 만약 게임을 전혀 안 하는 사무용 PC를 조립한다면, CPU는 <인텔 펜티엄 골드 G5400>나 <AMD 애슬론 200GE>로 하고 가성비 칩셋 H310(펜티엄골드 용)나 A320(애슬론 용)의 메인보드를 선택하면 무난하다. 최근 CPU 시장에서 대세로 떠오른 AMD 라이젠은 사무용으로만 쓰기 과분할 정도이다. 펜티엄이나 애슬론 같은 가성비 CPU는 5~8만원 대에 구입할 수 있지만, 라이젠은 저가형도 기본 10만원 대 초반 이상이다.
https://www.tomshardware.com/news/athlon-200ge-vs-pentium-gold-g5400,38260.html
 
펜티엄 골드 G5400와 애슬론 200GE 둘 다 내장그래픽이 있어서 따로 외장 그래픽카드를 살 필요가 없어 좋다. 그럼 다음으로 중요한 부품은 램과 SSD(하드드라이브)가 된다.
 
램은 16기가(8기가램 두개로 듀얼채널 구성하기)로 하면 8기가 단일 램을 쓸 경우와 비교해 확실한 성능 향상이 있다. 그리고 SSD에서 현 시점 대세는 2.5인치 SATA형 SSD가 아닌 M.2 NVMe PCIe 이다.
 

(좌) 2.5인치 SATA SSD (우) M.2 NVMe PCIe SSD


SSD 제품을 고르는데 참고할 좋은 사이트로는 <Tom’s HARDWARE>가 있다. 세계 최대 컴퓨터 하드웨어 관련 매거진으로, 미국 시장에 출시된 유명 제조사 제품들을, 실제 사용 속도를 반영하는 벤치마크 데이터로 리뷰를 하기 때문에 신뢰성이 높다.
 

Best SSDs 2021: From Budget SATA to Blazing-Fast NVMe

​ 
2021년 추천 제품을 선정하는 상기 기사에서 최고 성능의 M.2 SSD는 삼성 980 Pro 가 선정되었고, 최고 가성비 제품은 웨스턴디지털(WD)사의 SN550 Blue 가 뽑혔다. 이 기사에서도 고전적 SATA SSD는 제일 속도가 느리다고 언급되어 있다(SATA is slowest: SATA isn’t as fast as M.2 PCIe or a PCIe add-in card).
 
​어느 메인보드에나 SATA 단자는 있지만, 구식이나 저가형 메인보드에는 M.2 단자가 없다. 먼저 메인보드 사양을 확인 후 제품을 구입하면 된다.
 

대부분의 인기 메인보드는 M.2 단자를 갖췄다.

필자는 WD SN550 Blue 500GB를 다나와 가격비교 사이트를 통해 7만원 초반에 구매했다. 2~3년 전만 해도 샌디스크 SATA 128GB 가격이 7만원이 넘었는데, M.2 NVMe 500GB가 이 가격이라니 많이 싸졌다.
 
메인보드 M.2 단자에 SSD를 설치하는 작업은 컴퓨터 조립 경험이 있는 사람이면 쉽게 할 수 있다. 아래에 하드웨어 설치와 운영체제 이전을 포함한 과정을 설명한 동영상을 올려 두었다.
 


 

아이패드 사이드카 기능 – 아이맥에 완벽한 보조 스크린을 더하기

 
아이맥 27인치 5K 화면은 정말 크다. 해상도가 5120 X 2880 인데, 아이폰 레티나 화면을 27인치에 다 채운 것 같다. 이렇게 넓은데 보조 디스플레이가 과연 필요할까 생각이 들 수 있다. 하지만 사이드카 기능을 막상 사용해 보니 정말 편했다.
 
예전에는 ‘듀엣 디스플레이’라는 1만2천원 짜리 유료앱을 그런 용도로 썼다. 이제는 Mac OS 카탈리나 이상에서 무료로 기능을 쓸 수 있게 되었다.
 
​사이드카를 쓰기 위해서는 카탈리나 설치가 가능한 아이맥, 맥북, 맥미니가 먼저 필요하다. OS 업그레이드가 제한된 구형 맥 기종들에서는 쓸 수 없다. 거기다 iPad OS 13이 돌아가는 아이패드/아이패드에어/아이패드프로를 조합해서 쓴다. 자세한 지원 기종 확인과 설정 방법은 아래 링크로 들어가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https://support.apple.com/ko-kr/HT210380#preferences
 
맥 컴퓨터와 아이패드를 같은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두거나, 혹은 USB-C로 연결한다. 맥의 설정에 들어가면 사이드카 기능 창이 바로 보이고, Mac의 메인 스크린에 iPad 화면을 소프트웨어적으로 상하좌우 어느 쪽에 배치할 지는 디스플레이 메뉴에서 정하면 된다.
 
큰 Mac 화면에 작은 iPad 사이드카 화면을 쓰면 좋은 이유는 아래와 같다.
 
1. 파이널컷프로 쓸 때 맥에 타임라인 두고, 아이패드에 파인더를 두면 미디어 파일 옮기기 편함.
2. 일상 업무 할 때도 아이패드 화면에 캘린더/To Do List 두고 메인 맥 화면에서 업무만 하면 편함.
3. 아이맥 위에 아이패드를 고정해두고 프롬프터로 쓸 수도 있음.
4. 아이맥 화면에서 아이패드 화면으로 이동하는 커서가 너무나 자연스러움, 버벅거림 전혀 없음.

 
아래에 사이드카를 사용한 아이맥과 아이패드의 구동 장면을 올려두었다.
 


 

미니 PC와 USB-C 모니터로 노트북 갈음 – 레노버 ThinkVision M14 + ThinkCentre M720q Tiny 리뷰

 
최신 노트북에는 썬더볼트가 기본 지원되는 경우가 많다. 이 포트는 전원공급 능력이 대폭 향상되어서, USB-C 케이블만 연결하면, 모니터 출력까지 된다. 모니터 연결이 지원되는 특수 형태 USB-C(DP Alt Mode라고 함, 그냥 USB-C는 영상 출력 기능이 없음)나 썬더볼트에 연결되어 쓰이는 휴대용 모니터도 대중화되고 있다.
 

사진 출처 https://blog.macsales.com/55946-whats-the-difference-between-thunderbolt-3-and-usb-c-and-which-should-you-use/


 

USB-C와 썬더볼트(Thunderbolt)3는 같은 모양의 포트를 공유하지만 서로 차이점이 있다. 먼저 썬더볼트 에는 그냥 USB와 구분되도록 ‘번개 모양 아이콘’이 포트 곁에 표시되어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썬더볼트가 부가 기능이 더 많은 규격이고, 그래서 모든 USB-C 호환 기기를 썬더볼트3 포트에 연결해 쓸 수 있지만, 모든 썬더볼트3 호환 기기가 USB-C 포트에 호환 되지는 않는다.
 
​개인적으로 맥북 프로 노트북을 주로 사용하고, 때때로 윈도우 노트북이 필요한 상황이었는데, 미니PC+USB-C모니터로 구성 하니 가격도 저렴하고, PC 성능도 노트북보다 빠르고, 가끔 가지고 나가는 휴대성도 좋아서 대 만족이었다.
 
옛 IBM ThinkPad 를 쓰던 추억에 미니 PC는 ThinkCentre M720q Tiny, 휴대용 모니터는 ThinkVision M14를 선택했다. 씽크센터 M720q Tiny의 경우 기본 옵션에 썬더볼트가 없기 때문에 레노버 홈페이지에서 커스터마이징 주문으로 후면 USB-C(DP Alt Mode) 포트를 추가해야, 휴대용 USB-C 모니터 제품을 연결해 쓸 수 있다.
 
휴대용 모니터와 미니 PC 본체와 어댑터, 블루투스 마우스와 키보드를 다 들고 다녀도 휴대성이 괜찮은 걸 확인했다. 아래에 컴퓨터 세트를 구성하고 사용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올려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