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카모마일의원

엉덩이 둔덕 바로 위 종기 치료 – Pilonidal Cyst 모소낭 毛巢囊 절개 배농

 
엉덩이 중앙 상부에 발생하는 모소낭이란 피부 질환이 있는데, 이름이 회화적(繪畫的)이다. 털(毛)이 아래 피부로 파고 들어서 새집 같은 주머니(새집 소巢, 주머니 낭囊)를 형성하는 병이다. 아래 모식도를 보면 잘 이해가 간다(Pilonidal Cyst = 모소낭).

 

 
 
모소낭 질환의 가족 내력이 있거나, 오래 앉아 일해서 엉덩이 부위에 압력이 많이 가해지는 경우, 몸에 체모가 많을 때 잘 발생한다.
https://www.plasticsurgery4cyprus.com/?pageid=90
 
​이 모소낭에 염증이 생겨 농이 차면 겉 피부가 빨개지고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아래 그림을 참조하자.

 
​​
 
 
고름이 적은 모소낭은 먹는 항생제 치료만으로 완치가 된다. 하지만 염증이 심해져서 바로 누워 잘 때 엉덩이가 아픈 정도라면 절개 배농(Incision & Drainage) 치료를 받는게 낫다.
 
​아래에 서초동 카모마일 의원에서 시행한 엉덩이 종기 모소낭 배액 시술 동영상을 올려두었다. 시술과 항생제 경구약 복용, 항생제 정맥 주사 치료를 병행하니 1주일 만에 완치되었다.

 


 

구멍 뚫고 짜서 없애는 피부 혹 – 얼굴 목 몸통의 피지종 표피낭종 모기질종 동네의원에서 제거

 
얼굴에는 까만 점이 아니어도 둥글게 솟은 혹 같은게 쉽게 생긴다. 의학 용어로 비색소성 양성 혹(Non-melanocytic Benign Tumor)이라고 한다. 점 같은 색소성 혹(Tumor)은 피부에 자외선을 쐬고 나면 잘 생긴다. 그러나 까맣지 않은 피부의 혹들은 염증의 부산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즉 여드름을 짜다 더 커져버린게 안 없어지기도 하고, 병의원에서 점을 뺐는데 흉터가 솟아올라 혹을 만들기도 한다. 조직검사를 해보면 대부분 피지낭종, 표피낭종, 모기질종 등의 양성 종양으로 진단된다.
 
양성이라 악성과 달리 전이가 되지 않고, 간단한 시술로 없앨 수 있다. 과다한 비용 걱정없이 동네의원에서 치료 받을 수 있고, 크기가 작은 건 사혈침과 금속 여드름 압출기로 자가치료도 가능하다.
 


 

1. 표피낭종 Epidermoid cyst 表皮囊腫

 
표피(表皮)는 피부 표면을 뜻하고, 낭종(囊腫)은 주머니로 된 덩어리를 말한다. 낭종 안에는 케라틴(Keratin)이라고 하는 단백질 성분이 차 있다.
 


 

큰 표피낭종은 크기가 손바닥 만큼 크고, 동네 의원에서 절대로 못 없애지만, 작은 표피낭종은 CO2 레이저로 구멍을 내고 금속 압출기로 짜고 포타딘으로 소독하면 흉터 없이 잘 낫는다. 아래 서초동 카모마일 의원에서 시행한 시술 장면을 참조하자.
 

 


 

2. 피지낭종 steatocystoma 皮脂囊腫

 
​여드름 만드는 피지선(sebaceous gland), 그 기름덩이 부분이 곪지도 않고, 그렇다고 밖으로 배출도 안되고 안에 덩이로 남으면 피지종, 피지낭종이 된다.
 


 

상기 사진은 목에 발생한 다발성 피지낭종을 보여준다. 표면에 튀어 나와 있고, 기름을 둘러싼 껍질도 얇기 때문에 쉽게 제거할 수 있다. 여드름 짜듯이 금속압출기를 사용하면 자가 치료도 용의하다. 아래 피지낭종 제거 동영상을 참고하자.
 

 


 

3. 모기질종 pilomatricoma 毛基質腫

 
모기질종은 이름부터 생소하지만, 자주 볼 수 있는 혹이다. 국내 을지의과대학 성형재건학 교실에서 낸 논문에 따르면, 비색소성 양성 종양 중 3번째로 흔하다고 되어 있다(1위는 표피낭종, 2위는 지방종).
https://blog.naver.com/dufqksgoxkf/221717291485
 


 

모기질(毛基質)이라는 건 털 모 즉 체모를 만드는 기질이 더 자라서 종(Tumor), 즉 혹을 만든 것이다. 털의 기질세포에서 나온거니까 상기 사진의 혹처럼 거무죽죽한 겉모양을 가진 경우가 많다. 어떻게 없애는지는 아래 동영상을 참조하자.
 


 

발톱무좀 정말 두꺼운 발톱 펜치 가지고 치료 – 핀포인트 레이저 없이 전동 드릴 없이도 완치

 
사람의 발톱은 단백질이 경화된(hardened) 케라틴(keratin) 성분으로 되어 있다. 혈관이나 신경 조직이 없으므로 잘라내도 아프지 않다. 그래서 곰팡이균(진균; fungus)에 감염되어 두꺼워진 발톱은 모두 잘라내는 게 치료에 좋다.
 
​간혹 무좀 발톱을 뽑아달라고 하는 환자 분도 계신데, 그건 지나친 치료이다. 발톱을 빼려면 국소신경마취를 해야 하고, 그렇게 뽑아도 통증과 출혈이 상당하다. 게다가 발톱이 없어져도 눈에 보이지 않는 무좀균은 바닥에 남으므로 완치가 되지도 않는다.
 
​따라서 1) 최대한 오염 발톱을 자르고, 2) 곰팡이 죽이는 물약(풀케어, 케로롤네일라카, 주블리아 등)을 바르고, 3) 항진균 약제를 먹는 것을 병용하면 가장 좋은 치료가 된다.
 



 

정상적인 발톱은 윤기나고 투명하고 탄력이 있지만, 곰팡이 때문에 통채로 변성된 발톱은 아래 사진처럼 두껍고 푸석푸석하다.
 


 

​이 정도로 악화된 무좀 발톱은 ‘라미실’ 같은 먹는 약을 1년 먹어도, 물약 중에 가장 성능이 좋은 ‘주블리아’ 를 1년 발라도 안 낫는다. 앞서 언급한대로 1) 오염 발톱 없애기 2) 물약 바르기 3) 먹는 약 먹기 등 세 가지를 다 같이 하면 최단 4~6개월 정도에 완치될 수 있다.
 


 

상기 사진은 구독자 102만명의 유튜브 채널 The Toe Bro에 나온 치료 장면이다. 좌측에서는 니퍼(nipper=cutting pliers)로 두꺼운 발톱을 자르고 있고, 우측에서는 전동드릴로 마찬가지 작업을 하고 있다.
 
인터넷 쇼핑으로 살 수 있는 간단한 도구로 발톱 치료를 하고 있는게 인상적이다. 하지만 이런 도구들과 정반대 컨셉인 기구도 있다.
 


 

발톱 치료에 가장 유명한 핀포인트 레이저 기계이다. 가격은 7,550 달러로 되어 있지만,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기계 도매가는 1천 5백만 ~ 3천만 정도가 된다. 이런 비싼 기계를 일선 클리닉에서 사용하면 환자 부담 치료비도 당연히 비싸진다.
 
발톱 1개 1회 치료에 3~5만원 인데, 여러 개 발톱을 수개월에 걸쳐 치료 받으면 백만원이 넘는 돈이 든다. ​게다가 핀포인트 레이저는 물리적인 파괴 작용이기 때문에, 현미경적으로 보이는 곰팡이균을 다 없애는 게 불가능하다. 반드시 약제 복용이나 항진균 물약 같은 치료를 같이 해야 완치가 된다.
 
필자가 의사로서 느끼는 점은, 다른 좋은 방법도 있는데 왜 그렇게 비싼 치료를 받아야 하는 가이다. 국민건강보험 적용으로 되는 데브리망(debridement; 오염 조직 제거) 치료도 있고, 집에서 그 작업을 자가로 할 수도 있다.
 
두꺼워진 무좀 발톱은 도로 얇게 만들어야만 낫는다. 그 데브리망을 공구 니퍼로 하든, 전동 드릴로 하든, 핀포인트 레이저로 하든 결과적으로 얇아지게 하면 된다.
 
일단 두께가 정상이 된 무좀 발톱은 항진균제 약을 3개월 정도 복용하면 완치가 된다. 아래 카모마일 의원에서 간단한 도구(펜치+발톱깎이)로 시행한 치료 장면을 올려두었으니 참고 바란다.
 


 

꽃 중년 필러 시술 II – 팔자 주름 펴기

 
팔자 주름은 한자 여덟 팔 자랑 비슷하게 생긴 코 양쪽 아래의 주름이다. 정상적 노화 과정의 일부로 피부 콜라겐과 피하 지방이 줄어들면서 형성된다. 자외선 노출로 피부 손상을 입거나, 웃는 표정을 자주 지을 때, 흡연할 때, 급격한 체중 감소나 체중 변화가 있을 때도 팔자 주름 형성이 촉진될 수 있다.
https://www.medicalnewstoday.com/articles/320825#causes


 
팔자주름을 완화시키는데는 필러(Filler)라는 재료를 쓴다. 파인 주름 밑을 채워서 볼륨감을 주고 굴곡을 완화시킨다. 팔자주름에 보톡스를 맞으면 어떤지 문의가 오기도 하지만, 보톡스는 근육을 마비시켜서 크기를 줄이는 약제이고, 따라서 매일 쓰는 근육이 몰려 있는 팔자주름에 쓰기는 부적합하다. 사각턱 부위나 이마 부위는 근육 움직임이 적고 크기가 줄어들어도 생활에 불편이 없는 부위라 보톡스가 흔히 쓰인다.
 

 

팔자 주름을 심한 단계 별로 나눈 사진이다. 4번 아주 심한 주름(Very severe folds)이 필러시술로 0번 주름 없음(No folds)으로 될 수는 없지만, 3번이 1번 정도로, 3번이 2번 정도로는 충분히 가능하다.
 
​필러는 탄성있는 젤리같은 성상이어서 혈관을 막을 수 있다. 따라서 부작용 가능성에 대해서 분명히 숙지하고있고, 부작용을 피하는 기법을 잘 익힌 의사에게 시술을 받아야 안전하다.
 

필러는 혈관을 막을 수 있다. 보톡스는 액체 주사제여서 혈관 폐색 부작용이 없다.


 

팔자 주름 부위의 필러 시술 부작용으로 피부 부작용이 온 경우


 


 


​ 
필러 시술은 상기 사진 처럼 정해진 시술 기법이 있다. 기본은 주사바늘(needle)이 혈관을 관통하지 않는 것을 확인하면서, 피부 깊은 층과 얕은 층에 입체를 이룰수 있도록 필러를 주입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필러 재료 가격이 저렴해지고 시술이 대중화되면서 중장년 층에서도 이마나 팔자 부위 필러를 많이 맞게 되었다. 서초동 카모마일 의원에서 시행한 시술 장면과 시술 전후 주름 변화 모습을 아래에 동영상으로 올려 두었다.
 


 

오래된 건물 천장 조명 LED로 교체 – 램프만 바꾸면 해결이 안됨. 안정기 수명이 다 되었기 때문에.

 
형광등의 수명은 7,000 시간에서 15,000 시간 정도이다. 하루에 4시간 켜 놓는 다고 하면 5년~10년 정도 쓸 수 있다. 카모마일 의원 시술실 형광등이 까맣게 타며 나가서 오스람 새 걸 사서 갈아 끼웠다. 하지만 5년은 커녕 1주일 만에 수명을 다해 사망해 버렸다. 새 형광등을 또 달아도 마찮가지였는데, 비로소 램프의 문제가 아니라 ‘안정기’ 의 문제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형광등 옆에는 항상 안정기가 달려있다.


 

안정기(Ballast)는 말 그대로 형광등에 안정적으로 전류를 공급해서 조명 기능을 잘 하게 하는 장치이다. 평범하게 사용했을 때 수명은 12~15년으로 되어 있다.
 

미국 농업국(United States Department of Agriculture)의 형광등 안정기 관련 정보 페이지


 

카모마일 의원은 15년 넘은 오래된 건물에 있는데, 천장 조명의 안정기 수명이 다할 정도가 되었던 것이다. 형광등과 안정기를 같이 갈아서 조명을 밝힐 수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기존 형광등 장치을 모두 떼어내고 LED로 바꾸는 게 낫다. 에너지 효율이 훨씬 뛰어나기 때문에 1년 유지비만 따져도 전구 몇 개 더 살 돈이 차이난다.
 

사진 출처 – 조선일보


 

LED 조명은 안정기도 필요 없이 배선만 잘하면 짠 하고 켜져서 좋다. 게다가 대중화되면서 가격도 많이 싸졌다. 아래의 사이트에서 LED 모듈을 구매해서 사용했다. 기존의 형광등에 써있는 전력 규격에 맞추어서 LED 제품 와트(W)를 선택하면 된다.
 
형광등보다 비싸지 않으면서 밝기는 더 밝아서 만족스러웠다(필자는 한양라이팅 업체와 수익관계가 없음).
 

네이버페이 사이트


 

형광등 대체 LED 제품 와트(W) 선택 가이드


 

LED 모듈을 6개 주문해서 대기실 천장 조명을 모두 바꿨다. 3명이 합동해서 작업 했는데, 생각보다 과정이 간단해서 놀라웠다.
 
1. 퓨즈박스(두꺼비집) 전원 차단
2. 기존 형광등 유니트 제거
3. 천장 전선 확보 및 피복 제거
4. 전원단자에 천장 전선과 LED 모듈 전선 각각 연결
5. LED 모듈과 전원단자를 천장에 자석 고정 (제품 자체에 자석이 설치되어 있음, 스크류 고정 불필요)

 
상기와 같은 순서인데, 작업을 동영상으로 정리해서 아래에 올려두었다.
 


 

덜렁거리는 큰 쥐젖 제거 – 피부 레이저 이용 줄기만 태워서 덩이 떼내기

 

목이나 겨드랑이, 옆구리 피부에 주로 생기는 쥐젖은 정상 피부 조직이 더 자라버린 것이다. 피부 마찰이 반복되고, 옷에 자꾸 쓸리는 부위에 잘 생기게 된다. 주로 중년 이후 나이에 발생하고, 비만으로 살이 접혀지면 더 생긴다.
 


 

상기 좌측 사진에서 보이듯 쥐젖은 그냥 멀쩡한 살이 더 자라버린 거라, 겉 표면이 부드러운 편이다. 반면 우측의 사마귀는 바이러스 침투로 생긴 피부 병변이라 울퉁불퉁하고 흉측해 보인다.
 


 

상기 좌측 사진처럼 까맣게 색소 침착이 되어 있는 쥐젖도 있는데, 그런 경우 피부암인 악성 흑색종(Malignant Melanoma; 우측 사진)과도 헷갈릴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악성 흑색종은 피부 세포가 악성 변화를 한 거라 겉보기에 모양이나 색상이 균일하지 않고 비대칭적이다. 출혈이 있는 경우도 있다. 한 마디로 무섭게 생겼다…
 


 
작은 쥐젖은 집에서 미용 가위로 아픔을 참으며 자가 절제 하기도 하지만… 역시 병의원에서 크림으로 피부 마취 후 CO2 레이저 기계를 이용해 없애면 통증도 거의 없이 치료받을 수 있다.
 
쥐젖 제거는 미용 목적이라 국민건강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 비급여 시술이다. 그래서 가격도 병원마다 제각각인데, 예전에는 쥐젖 한 개 제거에 1~2만원이 넘어서, 작은 것들까지 다 빼면 수십만원의 비용이 들곤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미끼 상품 격으로 되어 치료비가 저렴해지고 있다.
 
아래에 서초동 카모마일 의원에서 시행한 쥐젖 제거 시술 동영상을 올려 두었다. 큰 쥐젖 전체를 레이저로 태우지 않고, 줄기 부분만 핀포인트로 태우면, 흉터를 최소화하며 제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