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품 토너 안 쓰다 망가진 프린터 교체기 – 최저 장당 인쇄 비용 흑백 레이저 프린터 브라더 HL-L5200DW 소개

 
카모마일 의원에서는 하루에 50에서 100장 정도 흑백 A4 용지 인쇄를 한다. 환자 처방전, 실비 보험 서류, 의원 행정 서류 등이다. 5년 전 개원 당시, 흑백레이저 복합기 가성비 최강이라고 기사가 났던 후지제록스 DocuPrint M115b 제품을 구입했었다(아래 사진의 모델).
 
​흑백 출력 밖에 안 되긴 했지만, 칼라스캔본을 파일로 저장할 수 있고, 복사기도 되고, 5년 동안 잔고장도 없고 정말 좋은 제품이었다. 한 가지 실수가 있었다면 싼 맛에 재생 토너와 재생 드럼을 줄곳 썼다는 것이었다(정품 토너는 가격이 가품의 4배 정도).
 


 ​

5년 간 쉼 없이 한 달에 2천매 넘는 문서를 출력하다 보니 인쇄 품질이 많이 떨어진 게 보였다. 뒤늦게 정품 토너와 정품 드럼으로 갈아 껴서 해봐도 용지 한쪽이 흐리게 출력되는 증상은 여전했다.
 
후지제록스 정식 AS를 신청해서 점검 받았는데, 비정품 토너를 오래 사용한 탓에 기계가 마모되었고, 수리해도 비용이 30만원 정도 나올 것 같다는 의견이었다. 결국 아끼던 이 프린터를 은퇴시키고, 장당 인쇄 비용이 최저인 정품 토너 사용 모델을 찾아보기로 했다.
​ 



 

★ 성능이 좋으면서 대용량 정품 토너도 있는 프린터 찾기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danawa.com)는 경쟁사인 에누리나 네이버쇼핑에 비해 컴퓨터 관련 주변기기/소모품 찾는 옵션이 세분화되어 있어 좋다. 다나와에서 주요 프린터 제조사인 HP, 캐논, 후지제록스, 브라더의 제품들을 찾아 비교해 보았다. 삼성 프린터도 있지만, 지난 2017년 HP에 지분 100%로 인수되었기 때문에 따로 선택하지 않았다.
 
장당 인쇄 비용을 비교해 보니, <브라더>사의 HL-L5200DW 모델이 대용량 정품 토너 TN-3478 최저가 ₩120,870에 1만2천장 출력 가능으로 10.07원이었다.
 
<후지제록스>사의 DocuPrint P285dw은 대용량 정품 토너 CT351134 최저가 ₩98,530에 1만2천장 출력으로 8.21원이었다.
 
HP나 캐논사는 흑백레이저 프린터에서 정품 토너 대용량 옵션이 없는 경우가 많았고, 장당 인쇄 비용이 대부분 20원을 훌쩍 넘겼다.
 
결국 Brother HL-L5200DW를 구매했는데, 후지제록스는 한 번 써봐서 다른 회사 제품을 경험하고 싶어서이기도 했고, 아래 PC Magazine 기사에서 높은 평점 받은 걸 확인해서였기도 했다. IT 전문 매체 세 곳 – PC magazine, tom’s guide, TechRadar – 중 하나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면 그 제품은 안 좋기가 어렵다.
 


​ 


 

★ 재생토너 장기간 사용후 안 좋아진 프린터의 인쇄지와 새 프린터 정품 토너 인쇄지의 품질 차이

 

​ 
A4용지에 똑같은 문서를 인쇄했다. 좌측의 5년간 재생토너 썼던 프린터의 인쇄물은 좌측면이 특히나 흐리고, 전체적으로도 흐리다. 우측의 Brother HL-L5200DW 프린터 정품 토너 인쇄물은 한 글자 한 글자 모두 또렷하게 나온다.

앞으로는 비싸도 정품 토너 정품 드럼만 써서 5년 마다 프린터 바꾸는 일 없도록 해야지 다짐했다.
 

구멍 뚫고 짜서 없애는 피부 혹 – 얼굴 목 몸통의 피지종 표피낭종 모기질종 동네의원에서 제거

 
얼굴에는 까만 점이 아니어도 둥글게 솟은 혹 같은게 쉽게 생긴다. 의학 용어로 비색소성 양성 혹(Non-melanocytic Benign Tumor)이라고 한다. 점 같은 색소성 혹(Tumor)은 피부에 자외선을 쐬고 나면 잘 생긴다. 그러나 까맣지 않은 피부의 혹들은 염증의 부산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즉 여드름을 짜다 더 커져버린게 안 없어지기도 하고, 병의원에서 점을 뺐는데 흉터가 솟아올라 혹을 만들기도 한다. 조직검사를 해보면 대부분 피지낭종, 표피낭종, 모기질종 등의 양성 종양으로 진단된다.
 
양성이라 악성과 달리 전이가 되지 않고, 간단한 시술로 없앨 수 있다. 과다한 비용 걱정없이 동네의원에서 치료 받을 수 있고, 크기가 작은 건 사혈침과 금속 여드름 압출기로 자가치료도 가능하다.
 


 

1. 표피낭종 Epidermoid cyst 表皮囊腫

 
표피(表皮)는 피부 표면을 뜻하고, 낭종(囊腫)은 주머니로 된 덩어리를 말한다. 낭종 안에는 케라틴(Keratin)이라고 하는 단백질 성분이 차 있다.
 


 

큰 표피낭종은 크기가 손바닥 만큼 크고, 동네 의원에서 절대로 못 없애지만, 작은 표피낭종은 CO2 레이저로 구멍을 내고 금속 압출기로 짜고 포타딘으로 소독하면 흉터 없이 잘 낫는다. 아래 서초동 카모마일 의원에서 시행한 시술 장면을 참조하자.
 

 


 

2. 피지낭종 steatocystoma 皮脂囊腫

 
​여드름 만드는 피지선(sebaceous gland), 그 기름덩이 부분이 곪지도 않고, 그렇다고 밖으로 배출도 안되고 안에 덩이로 남으면 피지종, 피지낭종이 된다.
 


 

상기 사진은 목에 발생한 다발성 피지낭종을 보여준다. 표면에 튀어 나와 있고, 기름을 둘러싼 껍질도 얇기 때문에 쉽게 제거할 수 있다. 여드름 짜듯이 금속압출기를 사용하면 자가 치료도 용의하다. 아래 피지낭종 제거 동영상을 참고하자.
 

 


 

3. 모기질종 pilomatricoma 毛基質腫

 
모기질종은 이름부터 생소하지만, 자주 볼 수 있는 혹이다. 국내 을지의과대학 성형재건학 교실에서 낸 논문에 따르면, 비색소성 양성 종양 중 3번째로 흔하다고 되어 있다(1위는 표피낭종, 2위는 지방종).
https://blog.naver.com/dufqksgoxkf/221717291485
 


 

모기질(毛基質)이라는 건 털 모 즉 체모를 만드는 기질이 더 자라서 종(Tumor), 즉 혹을 만든 것이다. 털의 기질세포에서 나온거니까 상기 사진의 혹처럼 거무죽죽한 겉모양을 가진 경우가 많다. 어떻게 없애는지는 아래 동영상을 참조하자.
 


 

발톱무좀 정말 두꺼운 발톱 펜치 가지고 치료 – 핀포인트 레이저 없이 전동 드릴 없이도 완치

 
사람의 발톱은 단백질이 경화된(hardened) 케라틴(keratin) 성분으로 되어 있다. 혈관이나 신경 조직이 없으므로 잘라내도 아프지 않다. 그래서 곰팡이균(진균; fungus)에 감염되어 두꺼워진 발톱은 모두 잘라내는 게 치료에 좋다.
 
​간혹 무좀 발톱을 뽑아달라고 하는 환자 분도 계신데, 그건 지나친 치료이다. 발톱을 빼려면 국소신경마취를 해야 하고, 그렇게 뽑아도 통증과 출혈이 상당하다. 게다가 발톱이 없어져도 눈에 보이지 않는 무좀균은 바닥에 남으므로 완치가 되지도 않는다.
 
​따라서 1) 최대한 오염 발톱을 자르고, 2) 곰팡이 죽이는 물약(풀케어, 케로롤네일라카, 주블리아 등)을 바르고, 3) 항진균 약제를 먹는 것을 병용하면 가장 좋은 치료가 된다.
 



 

정상적인 발톱은 윤기나고 투명하고 탄력이 있지만, 곰팡이 때문에 통채로 변성된 발톱은 아래 사진처럼 두껍고 푸석푸석하다.
 


 

​이 정도로 악화된 무좀 발톱은 ‘라미실’ 같은 먹는 약을 1년 먹어도, 물약 중에 가장 성능이 좋은 ‘주블리아’ 를 1년 발라도 안 낫는다. 앞서 언급한대로 1) 오염 발톱 없애기 2) 물약 바르기 3) 먹는 약 먹기 등 세 가지를 다 같이 하면 최단 4~6개월 정도에 완치될 수 있다.
 


 

상기 사진은 구독자 102만명의 유튜브 채널 The Toe Bro에 나온 치료 장면이다. 좌측에서는 니퍼(nipper=cutting pliers)로 두꺼운 발톱을 자르고 있고, 우측에서는 전동드릴로 마찬가지 작업을 하고 있다.
 
인터넷 쇼핑으로 살 수 있는 간단한 도구로 발톱 치료를 하고 있는게 인상적이다. 하지만 이런 도구들과 정반대 컨셉인 기구도 있다.
 


 

발톱 치료에 가장 유명한 핀포인트 레이저 기계이다. 가격은 7,550 달러로 되어 있지만,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기계 도매가는 1천 5백만 ~ 3천만 정도가 된다. 이런 비싼 기계를 일선 클리닉에서 사용하면 환자 부담 치료비도 당연히 비싸진다.
 
발톱 1개 1회 치료에 3~5만원 인데, 여러 개 발톱을 수개월에 걸쳐 치료 받으면 백만원이 넘는 돈이 든다. ​게다가 핀포인트 레이저는 물리적인 파괴 작용이기 때문에, 현미경적으로 보이는 곰팡이균을 다 없애는 게 불가능하다. 반드시 약제 복용이나 항진균 물약 같은 치료를 같이 해야 완치가 된다.
 
필자가 의사로서 느끼는 점은, 다른 좋은 방법도 있는데 왜 그렇게 비싼 치료를 받아야 하는 가이다. 국민건강보험 적용으로 되는 데브리망(debridement; 오염 조직 제거) 치료도 있고, 집에서 그 작업을 자가로 할 수도 있다.
 
두꺼워진 무좀 발톱은 도로 얇게 만들어야만 낫는다. 그 데브리망을 공구 니퍼로 하든, 전동 드릴로 하든, 핀포인트 레이저로 하든 결과적으로 얇아지게 하면 된다.
 
일단 두께가 정상이 된 무좀 발톱은 항진균제 약을 3개월 정도 복용하면 완치가 된다. 아래 카모마일 의원에서 간단한 도구(펜치+발톱깎이)로 시행한 치료 장면을 올려두었으니 참고 바란다.
 


 

알베르 카뮈 <이방인> – 작품 해설과 주인공 성격 분석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은 어머니를 회상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보통 사람과 완전히 다른 감정체계를 가지고 있던 주인공 뫼르소는 아기 때부터 자기를 키워줬던, 그리고 요양원에서 쓸쓸하게 죽음을 맞이한 어머니에게 별 감흥이 없다. 이 사실은 그가 나중에 살인사건에서 사형을 언도 받는데 큰 공헌을 한다.
 
​심리학적으로 Anomie(동정심 공감능력 없음)로 볼 수 있는 뫼르소의 성격이 왜 시대를 흔든 대작의 주인공 성격이 되어야 했을까? 그건 그를 단순한 사이코패스로 볼 수 없게 하는 사회적 성격 형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아무것도 믿지 않으며, 쓸쓸하게 살아가는 현대 사회의 존재양식이 뫼르소 같은 사람을 양산하고 있으니까.
 
​죽기 전날 사형수 감방 안에서 뫼르소는 간만에 어머니를 떠올린다. 기력도 없이 양로원에 갇힌 처지면서 새 약혼자를 만들려고 했던 어머니. 뫼르소 자신이 가졌던 삶에 대한 반항과 자유, 그로인해 더 많이 느끼며 살 수 있었던 열정, 그것이 어머니의 열정과 동일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리고는 다가올 단두대 처형에도 열정과 사랑으로 동화되어 버리는 경지를 보여준다.
 
​정말 이상하면서 슬프며 장엄한 결말이다.
 

 

발바닥 베인 상처 봉합술 – 국민건강보험 적용, 꿰매는 장면

 
발 피부를 베인 경우 병원에 가기 전에 집에서 지혈과 소독을 하면 좋다. 지혈은 소독된 거즈(gauze)로 상처 부위를 눌러서 하면 된다. 소독은 멸균생리식염수로 하면 좋지만, 없다면 흐르는 수돗물으로 해도 괜찮다. 수돗물의 압력이 세척 작용을 해서 상처 부위 세균 수가 80% 정도 줄어든다고 연구되어 있다.
https://pubmed.ncbi.nlm.nih.gov/9835469/
 
병의원에서 가면 봉합술을 받게 되는데, 먼저 단순 봉합술으로 해결되는 상처인지 판정 받게 된다.
 

(좌) 발의 신경과 혈관 주행 모습 (우) 발의 힘줄=tendon 주행


 
상기 좌측 사진에 보이듯 신경(노란색)과 혈관(빨간색)은 발가락 양 측면을 따라 주행한다. 발가락 옆이 심하게 베였다면, 혈관 봉합과 신경 봉합 등 재건 시술이 필요하게 된다.
 
반면 발의 힘줄(건; Tendon)은 상기 우측 사진에 보이듯 뼈 위로 평행하게 주행한다. 따라서 발등 쪽을 심하게 베이면 힘줄 재건술을 받아야 할 수 있다.
 

(좌) 신경 및 동정맥 혈관 재건 모식도 (우) 힘줄=건 재건 수술


 
혈관 신경 인대 등을 다치지 않은 상처는 단순 봉합술로 잘 치료된다. 자상 변연을 따라 일정한 간격으로 반원형의 주사바늘을 이용해 봉합하는 건데, simple interrupted stitch 라는 기법이다.
 


 

발 상처 부위 봉합에 흔히 적용되는 국민건강보험상 시술 명칭은 “창상봉합술(안면 또는 경부 이외, 단순봉합, 제1범위, 길이 2.0cm이상 ~5.0cm 미만)” 이다. 의원단가는 35,580원이고,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이 금액의 30% 만 환자본인부담금이 된다.
 
의원 진료비와 시술비를 모두 포함해서 병의원에 지불할 금액은 1만 8천원 정도가 된다(약국에 낼 약제비와 조제비는 물론 별도이다). 의원이 아닌 응급실로 가면 응급진료비가 붙고, 2차 병원, 3차 대학병원으로 갈 수록 가산이 붙어서 더 비싸진다.
 
아래에 서초동 카모마일 의원에서 시행한 발 상처 부위 봉합술 장면을 올려 두었다.
 


 

렉서스 성수 서비스 센터 점검 후기 – 브레이크디스크, 타이어 교체, 판금 비용 사설 업체와 비교

 
중고 렉서스 GS250 2013년 형 모델을 사서 3년 넘게 잘 운행하고 있다. 이런 대형차를 좋은 가격에 중고로 산 건 행복했으나, 역시나 유지비가 깨지기 시작했다. 첫 해 정기 점검 때는 ‘이렇게 깨끗한 상태 차는 별로 없다’는 찬사를 강남 센터 엔지니어 분께 들었지만… 두 번째 검검을 받고는 158만3천120원의 명세서를 받기에 이르렀다.
 
·타이어교환(4개) + 휠 얼라이먼트 = 1,010,680
·리어 디스크 교체 = 360,140
·정기점검 + 엔진오일교환 = 212,300

 


 


 

 

주차하다 실수로 긁어버린 차량 우측 뒷도어 근처 기스에 대해서도 견적을 받았다. 보험 처리는 되지만 무려 6백만원이 든다고 하셨다. 그래서 정기점검과 오일 교환, 브레이크 디스크 교체는 센터에서 진행하고, 타이어 교체와 차량 기스는 다른 업체를 알아보기로 했다.
 
타이어를 정식 센터가 아닌 곳에서 진행하려면 먼저 타이어 규격을 알아야 한다. 차량을 사면 같이 주는 설명서 책자에 적혀 있으니 그걸 카센터 사장님께 알려드리면 된다. 렉서스 GS250은 Bridgestone 225/50R17, Dunlop 235/45R18 이라고 되어 있었다.
 


 


 
지인 분께 추천 받은 방배동의 KH 모터스에 전화를 해서 타이어 교체 약속을 잡았다. 센터에 가서 차를 맡기고 근처 스타벅스에서 1시간 정도 기다리니 작업이 완료 되었다고 연락이 왔다. Bridgestone 타이어 였고, 4개 교체 총 비용은 카드가 65만원이었다. 정식센터 보다 훨씬 싼 가격에 교체해주신 것을 감사하는 말을 드리자, 사장님은 ‘원래 이 가격이에요’ 라고 하셨다. 앞으로도 정직한 KH 모터스를 애용하고 싶다!